IMG-LOGO
편집: 2020년05월29일21시14분

고 문중원 빈소 강제철거

코로나19 방지 명문...시민대책위 “정부 사과해야”


  (  문수현   2020년 02월 27일   )


△사진제공=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고 문중원 기수 분향소와 추모농성장이 27일 강제 철거됐다. 고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는 “참을 수 없이 참담하다”며 “정부는 유족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시와 종로구청은 한국마사회의 부조리를 고발하는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등진 기수 문중원씨의 추모농성장 천막을 27일 오전 강제 철거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가 명분이었다.

천막 안에는 고인의 유족이 있었지만 철거는 강행됐다.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거세게 저항했지만 끌려나가고 일부는 연행됐다. 시민대책위는 종로구청 100명, 용역 200명, 경찰병력 12개 중대가 분향소로 집결했다고 밝혔다.

고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는 “복마전 마사회에서 일곱 명째, 이 정권 들어서만 네 명째인 비극적 죽음의 진상을 밝혀달라는 호소에 외면과 무시로 일관해온 문재인 정권이 91일 만에 내놓은 대답은 강제철거”라며 “반인륜적 폭거에 책임지고 문 대통령이 공식 사과하라”고 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과 전국금속노동조합도 규탄 성명을 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도 성명을 냈다. 전북본부는 “코로나19 사태로 희망버스도 취소하고 사태해결을 촉구하는 유가족과 동료들에게 청와대가 보내야 하는 건 용역과 경찰이 아니어야 했다. 경찰을 보내야 할 곳은 기수 7명을 죽음에 이르게 한 마사회여야 했다”면서 분향소 철거 사과를 촉구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